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그림과 사진97

민들레 ― 거기 흙이 있었네? ― 미풍을 타고 와서 내렸겠지? 외진 곳으로도 흐르는. ― 떠날 땐 어떻게 하니? ― 하늘은 좁아지고 땅은 더 그렇지? 나도 왕복 80km를 흙 한 점 밟지 않고 다녀. 미안해. 2016. 6. 15.
1500광년! 난 못 가네~ 한참 들여다보고 있었지만,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도통 알 수가 없었습니다. 잔치라면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저 개미들이 인간들의 길에서 북새통을 이룰 리 없고, 인간은 몰라도 좋을 어떤 위중한 혹은 피치 못할 상황이었겠지요. 과학자들은 지름 8.2m짜리 망원경2으로 겨울철 오리온좌3 남쪽을 찍은 이 사진을 놓고, 폭포처럼 보이는 곳을 '천체 HH222',폭포수가 다시 튀어오르는 모양에서 붉은 물줄기를 따라가 만나는 별을 '천체 HH34'라고 부른답니다. HH34는 초속 250km의 속도로 가스를 뿜어낸다는데4 그걸 직접 가서 보려면 약 1500광년을 날아가야 한답니다. 1500광년이라…… 게다가 저 폭포의 위에서 아래까지의 거리만도 무려 3광년이라니, 무슨 얘기인지 원……. 혹 일전에 만난 저 개미들은 이.. 2016. 5. 4.
봄날 저녁나절 용산역을 지나며 자연이 하는 일, 자연이 하지 않는 일 사람이 하는 일,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저 경이로운 자연의 일…… 도저히 흉내낼 수 없는 그 일 차창 너머로 그런 생각이 피어 오르고 있었습니다. 2016. 4. 30.
「우상숭배 혹은 출세의 길」 「우상숭배 혹은 출세의 길」 대영박물관전 Ⅱ 우상숭배 혹은 출세의 길 Idol-Worship or The Way to Preferment 영국의 익명 아티스트 1740년 동판 40×29cm 익명의 영국인 아티스트? 부패의 폭로와 비난, 비판, 조롱을 주제로 한 카툰의 주인공을 알면 가만두지 않았던 시절이었겠지요. 역겹더라도 저 아래를 한 번만 통과하면 새로운 세상이 펼쳐지는 것이어서 참을 만했을까요? 2016. 3. 25.
「사랑하는 남녀의 부조」 「사랑하는 남녀의 부조」 ― 대영박물관전 Ⅰ― 사랑하는 남녀의 부조 Relief showing a loving couple 중부 인도 10세기 사암(砂巖) 54×46㎝ P 시인은 스마트폰에 담아 놓은 이 사진을 보여주며 빙그레 미소를 지었습니다. "남녀가 각각 무엇을 만지고 있는지 보세요." 이미 어디서 본 사진 같았습.. 2016. 3. 23.
"많이 힘들었지… 집에 가자" 2015년, 잊고 싶지 않은 것을 고르라면 이 장면입니다. 비오는 봄날의 한강 위에서 있었던 일에 관한 이 기사의 제목은 「'절망의 소녀' 다시 일으킨 4개월차 女警」 일생을 통하여 저 소녀와 같은 생각을 전혀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요? 인터넷에서 찾아봤더니 기사는 그때 그대로 있는데, 저 사진은 삭제되어 보이지 않았습니다. 무슨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저 소녀가 죽고 싶을 만큼 마음이 많이 아팠던 이야기이고, 소녀를 달랜 여경은 출발한 지 겨우 4개월이었으니까요. 그게 조심스러워서 사진을 내렸을 것 같아서 여기에도 저렇게 축소해서 실었습니다. 생각 같아서는 저 사진을 크~게 확대해서 "사실은 이런 사람들이 많은 사회"라고 하고 싶었고, "들여다보면 썩 괜찮은 일도 있는 사회"라는 .. 2015. 12. 31.
참회록 초(懺悔錄 抄) 참회록 초(懺悔錄 抄) 모든 것이 다 흐트러지기 전에는, 예쁜 사람이었다는 것이 가슴 아픕니다. 1960년대의 어느 날, 저 딸기밭에서 자신의 운명도 모른 채 저렇게 웃고 있는 모습을 보고 그걸 생각했습니다. 2015. 12. 20.
2015 가을엽서 아무도 보이지 않는 가을강변이 향수를 불러옵니다. '강변'은 끝없는 노스탤지어로 남을 것입니다. 원두막에서 가을바람을 맞고 있는 옥수수는 올해도 영글어서 어김없음에 위안을 느낍니다. 여름하늘은 저렇지 않았습니다. 구름은 우리의 복잡한 사정도 다 살펴가며 흘러가다가 갑자기 바람이 스산해지고 순식간에 2016년이 올 것입니다. 기한을 정해 놓은 것처럼 초조해집니다. 얼마 되지도 않는 서장의 책들은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2015. 9. 13.
프리다 칼로FRIDA KAHLO-절망에서 피어난 천재화가 프리다 칼로 1943 캔버스에 유채 76×61㎝ 프리다의 자화상은 그녀 삶의 응축이다. 소아마비, 교통사고로 평생 서른두 번의 수술을 거치는 동안 침대에 누워 있을 수밖에 없었다. 유일한 돌파구가 침대 덮개에 붙은 거울을 통해 자신을 그리는 길이었다. 어쩔 수 없이 가장 많이 보고, 가장 잘 아는 대상이라 그렸다는 그 자화상엔 멕시코의 민속이, 남편을 향한 불같은 사랑이, 내면을 향한 불타는 집념이 스며 있다.1 기자는 '절망에서 피어난 천재 화가' 프리다 칼로展2을 소개하며 이렇게 설명했다. 실제로 자화상들의 눈빛을 바라보는 마음은 편안하지 않았다. 기사를 다시 읽어보았다. 기자도 자신만의 특별한 시각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렇게 시작되고 있다. 날개 활짝 편 새를 닮은 눈썹 아래 그윽한 눈망울이 내 눈.. 2015. 9. 1.
봄 맹렬한 추위가 닥쳐와 본격적으로 겨울이 시작된 날은 12월 22일이었다. 12월 29일, 기온은 계속 떨어지고 유리창마다 얇은 얼음막이 끼었다. 1월 13일부터는 바야흐로 시베리아 혹한, 물은 다 얼음으로 변했다. 그리고 거의 사 주 동안 녹지 않았다. 2월 12일, 소심하게 봄을 예고하듯 약간.. 2015. 1. 27.
다시 보고 싶었던 사진 일전에 J 선생님이 이 사진 이야기를 써놓은 걸 보는 순간 '아, 보고 싶은 그 사진!' 했습니다. 요즘은 스마트폰의 기능이, 사진만 해도, 예전의 웬만한 카메라보다 훨씬 좋아서 여러 블로거들이 눈길을 끄는 사진을 많이들 싣고 있습니다. 특별한 재능을 가지지 않았다면 사진 가지고 으스대기가 어렵고, 평범한 수준으로 내 사진 좀 보라고 하면 비웃음을 사기 일쑤일 것입니다. 그만큼 사진을 제대로 연구하는 사람이 늘어난 것도 사실입니다. J 선생님은 사진작가 교사모임 회원으로, 교육자료가 될 사진찍기 강의도 하는 전문가입니다. 일전에 그곳 지역 교과서 표지에 이 사진을 실었다는 걸 알려주면서 내가 했던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몇 해 전, 이 사진을 보면서, 『여름방학 탐구생활』 같은 책의 표지화.. 2014. 11. 5.
우리 동네 안개 자랑 2014. 10.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