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그림과 사진

민들레

by 답설재 2016. 6. 15.

 

 

 

 

            

― 거기 흙이 있었네?

― 미풍을 타고 와서 내렸겠지? 외진 곳으로도 흐르는.

― 떠날 땐 어떻게 하니?

― 하늘은 좁아지고 땅은 더 그렇지? 나도 왕복 80km를 흙 한 점 밟지 않고 다녀. 미안해.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은그림찾기  (0) 2016.07.14
"맘대로 해!"  (0) 2016.07.10
1500광년! 난 못 가네~  (0) 2016.05.04
봄날 저녁나절 용산역을 지나며  (0) 2016.04.30
「우상숭배 혹은 출세의 길」  (0) 2016.03.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