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저 달 봤니?"

by 답설재 2018. 8. 26.

 

 

 

 

저 달 봤니?

그곳에서도 보였니?

 

넌 좀 변했니?

너도 어쩔 수 없이 들어섰을 노년 같은 것 말고, 네 마음

어떻게?

어떻게 변했니?

 

난 변하지 않았지.

조금도.

어떻게 변할 수 있니?

저렇게 달이 밝은데

변함없는데

사람이 어떻게 변할 수 있니?

 

저 달 보면서도 부끄럽지 않니?

우리가 늘 보았던 그 달이 저렇게 밝은데

 

저 달 볼 수 없었니?

어떻게 그럴 수 있니?

그렇게 잠이 오니?

한심한…….

생각은 하니, 저 달?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력 몰래 넘기기  (0) 2018.09.01
돌연 가을?  (0) 2018.08.26
행복하세요!  (0) 2018.08.21
커피와 키스  (0) 2018.08.08
꽁냥꽁냥 절대 금지  (0) 2018.08.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