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산딸기 나무 그냥두기

by 답설재 2024. 6. 10.

 

 

 

이런 나무를 관목이라고 할까? 키는 그리 크지 않고 옆으로, 옆으로 번지는 나무.

나는 관목과 교목을 구별하기가 어렵고, 물푸레나무가 뭔지 모른다. 둔해서 그렇겠지?

 

L 시인이 이 사진을 주었다.

산딸기가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걸 발견하고 가슴이 울렁거리는 걸 느끼던 어릴 적 일이 떠올랐다. 그대로 스러져갈 기억이었을 것이다.

저절로 솟아난 자그마한 산딸기 묘목을 그대로 두기로 했다. 내가 없는 날, 누군가 보고, 와! 산딸기가 많이도 달렸네, 하겠지.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짝을 위한 애도  (10) 2024.06.16
냇물아, 흘러 흘러...  (10) 2024.06.05
엄마, 엄마, 엄마, 엄마  (0) 2024.06.04
달빛 가득한 밤  (15) 2024.05.29
이 영어쌤  (10) 2024.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