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이 봄날」

by 답설재 2017. 4. 21.





                                                                                                                                                                    2017.4.7.





이 봄날



산수유 매화 목련 벚꽃

민들레

노랗거나 하얗고 잔잔한, 이름을 알 수 없는 그것들도 함께

아파트 정원이면 어떠냐는 듯 일제히 피어나는 아침


추억 같은

이 봄날


되풀이되는 걸 보는 일은

얼마나 행복한가요


좀 보라고

행복한 하루가 아니냐고 묻고 싶어요

살아 있다면 오죽 좋을까요

창 너머 내다볼 수 있는 힘만 있어도 괜찮을 텐데요


목숨을 이어가는 구차함이나 미안함조차

헛되지 않은 것 같은

아침

이 위로(慰勞)!


편지라도 쓸 수 있으면 좋을 텐데요

너무 멀어 아득한 곳이어서 부질없겠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