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신문 보기

학생들 건강, 이대로 놔둬도 되나?

by 답설재 2012. 11. 1.

 

 

 

 

주간 『부평신문』(2012.9.25, 5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어린이 기자들과 담당 기자님만 보는(회원이 다 합해서 12명?) 오프라인 카페 「부평신문 어린이 기자단」에 탑재된 기사에는 불량식품 이름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습니다.  그걸 저 아이 아이디와 비밀번호로 들어가 현장감 넘치는 그대로 읽어보고, 과자 이름을 트리밍하지도 않은 컬러 사진도 살펴봤습니다. 『부평신문』은 분명히 자그마한 신문이지만, 담당 장 기자님이 ○○포테이토, □□스넥, △△데이 등으로 숨기지 않고 오프라인의 그 기사를 그대로 활자화시켰다면, 그 후에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과자 세상'이 발칵 뒤집어지지 않았을까, 여러 가지 상황을 그려보기도 했습니다.

 

다음은 그 카페에 실린 기사의 댓글입니다.

 

 

 

 

 

 

기자 시험(면접)을 볼 때, 녀석이 전철 7호선 연장 공사(온수역에서 부평구청역 구간)가 왜 예정보다 오래 걸리고 있는지, 그걸 따져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데, 그 전철이 그럭저럭 얼마 전에 개통되었으니까 이젠 그런 기사를 써봐야 읽고 싶은 독자도 거의 없게 되었습니다.

 

녀석이 그곳에서 7호선을 타면 상봉역까지 올 수 있습니다. 곧 그렇게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달에는 또 '부평풍물대축제'에 대한 기사를 썼는데 그 이후의 소식을 추적해보지는 않았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