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그림과 사진

내가 사랑하는 아이들 1

by 답설재 2007. 8. 27.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에 두고 온 아이들입니다. 지금 이곳 아이들도 충분히 아름답고 중요하고 정겹고 자랑스럽지만, 그 아이들도 늘 그립습니다. 그 아이들은 이제 나를 다 잊어갈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 정지된 순간을 보고 앉아 있는 것은 무료하지 않고 오랫동안 혼자 앉아 있을 수 있게 합니다. 이 '작품'은 그 학교에서 함께 근무하여 사랑했던, 지금은 늘 그리운 서영애 선생님께서 2006년에 보여준 것입니다. 지난날들은 왜 모두 그리운 것입니까?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리(窮理)  (0) 2009.06.11
돌아가는 길 1  (0) 2009.05.18
내가 사랑하는 아이들 4  (0) 2009.05.08
내가 사랑하는 아이들 3  (0) 2009.05.06
내가 사랑하는 아이들 2 (박○○ 작)  (0) 2007.10.05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