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몰입의 기술

by 답설재 2022. 3. 3.

 

 

 

2015년 1월 18일, 나는 이 신문기사 사진을 휴대전화에 담아두었습니다.

그러니까 7년 전, 나는 아직도 무엇엔가 몰입할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마음을 먹었다면 그렇게 할 수 있는 일도 있었을 것입니다.

40년의 세월에서 그렇게 산 경험도 있고, 그 경험에 대해 누가 알아주지 않는다 해도 마음으로는 자부심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나에게 몰입은 마술은 아니어서 저 기사의 '몰입의 마술(魔術)'을 '몰입의 기술(技術)'로 바꾸어 생각했습니다.

어쩌면 마술이었을지도 모르지만 나 스스로 그렇게 부르는 건 주제넘은 일이지 않을까 싶어서입니다.

그 몰입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고 생각했던 때가 내게도 있었고

나는 그때가 그립습니다.

아마 다시 7년이 지나가고 그때도 여기 이렇게 앉아 있을 수 있다면 지금 이 시각이 그리워질 수도 있겠지요.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쓰기의 어려움  (0) 2022.03.08
'자기소개서' - 내 임팩트의 실상  (0) 2022.03.07
"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  (0) 2022.03.01
걷기·오래살기  (0) 2022.02.28
귀신과 요정  (0) 2022.02.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