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사람의 일생은 대체로 우리를 슬프게 한다"

by 답설재 2022. 2. 20.

 

 

"사람의 일생은 대체로 우리를 슬프게 한다."

 

유종호, 「산등성이의 남향 참호」 『현대문학』 연재 《회상기回想記-나의 1950년》 제10회(2015년 10월호, 206쪽).

"한국 인구에 다섯을 기여한 뒤 심장마비로 4·19 나던 해 쉰이 채 안 된 나이로 세상을 뜬 작은이모의 전성시대"를 이야기하며.

 

 

나의 어머니도 마흔여덟에 세상을 떠났다. 그 죽음은 죽어서도 흔들렸다. 나도 따라 흔들렸다.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앨리스 먼로 ... 기억  (0) 2022.02.23
여기 이 세상에 눈 내리는 날  (0) 2022.02.21
음악이라는 세상  (0) 2022.02.19
파란편지 애독자  (0) 2022.02.17
어제는 눈  (0) 2022.02.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