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무슨 지도였지?

by 답설재 2020. 2. 23.

 

 

 

 

 

지난해 여름, 어디서 본 지도입니다.

휴대전화로 캡처해놓긴 했는데 무슨 지도인지 기억에 없습니다.

 

일전에 안동립 선생이 독도 관련 학회에서 발표했다는 논문을 보여주어서 참고문헌을 봤더니 예전에 지도학을 강의해 준 교수님 논문도 보였습니다.

'아, 그분이 독도에 관한 논문도 썼었구나!'

교수님은 여러 가지 도법(圖法) 강의를 하며 방학 때 꼭 한번 그려보라고 했습니다. 그게 과제인가 싶어서 그 여름에, 어언 40년 지금도 갖고 있는 색연필로 1,000 ×1,000의 모눈종이를 색칠해서 그 지도를 완성했는데 다음 학기 개강 때 그 지도를 들고 간 나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교사들은 방학 중에도 바쁘다는데, 정말로 이걸 그렸어요?"

"과제인 줄 알았습니다."

교수님은 그 지도를 선물로(혹 '기념물'이라고 했던지……) 달라고 했습니다.

 

안동립 선생을 만나고 돌아오는 길에 휴대전화 속 자료를 살펴보다가 캡처해놓았던 이 지도를 발견했습니다.

'무슨 지도일까? 인구밀도도(人口密度圖)는 아니었는데?……'

'좋은 것? 아니면 나쁜 것? 좋고 나쁜 게 있나? 있긴 하지? 가령 무기 보유량이나 오염도 같은 것.'

………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러운 나날의 일기  (0) 2020.03.07
나를 서럽게 하는 '코로나 19'  (0) 2020.02.27
雨水 日記  (0) 2020.02.21
황인숙 시인이 본 영화 《프란치스코 교황》  (0) 2020.02.16
집으로 돌아온 트럭  (0) 2020.02.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