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그림과 사진

자메 티소 '10월'

by 답설재 2019. 11. 2.

 

 

 

나의 기억들은 하나둘씩 총총걸음으로 사라져갑니다.

이 해의 시월조차 아주 단순한 숫자가 되어갑니다.

떠난지 이틀째인데 쓸쓸합니다.

 

뒷모습이 화려하고 쓸쓸했던 여인,

저렇게 총총 돌아서가는 저 여인이 아름다워서 차 한 잔 하고 가라든가 하는 말들은 공연한 일, 쑥스러운 일일 것 같고 옆구리에 낀 그건 어떤 책인지나 물어봤어도 좋았을 것입니다.

 

 

여인은 화가 자메 티소의 연인이었고,

아버지가 다른 세 아이와 살아가고 있었답니다.1

 

 

 

......................................................

1. 2019년 10월 22일, 한국경제신문에 소개되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사이트의 검색창에 '자메 티소 10월'을 넣으면 그림과 해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르네 마그리트(그림)「빛의 제국」  (0) 2020.09.12
고갱,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0) 2020.09.07
더 깊은 곳에 빠지고 싶은 남녀  (0) 2019.08.15
월간지 표지 사진  (0) 2017.07.27
금단(禁斷)의 시선  (0) 2016.10.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