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책 이야기

체피 보르사치니 《엘 시스테마, 꿈을 연주하다》 EL SISTEMA

by 답설재 2022. 3. 31.

체피 보르사치니《엘 시스테마, 꿈을 연주하다》 Venezuela Bursting with Orchestras

김희경 옮김, 푸른숲 2010

 

 

들불처럼 일어난 엘 시스테마

그걸 부러워한 사람들이 있었다.

권력자에게 이야기하니까 "그럼 우리도 해보세요" 했겠지.

"돈이 있어야 합니다" 하니까 몇 학교에 돈을 주고 하라고 했겠지.

 

우리는 그렇게 한다.

무엇이든 그렇게 했다.

그런 교육, 몇 학교에 돈을 주고 집중적으로 실시하는 특별 교육, 그런 교육이 성공할 리가 있나.

그런데도 우리는 그렇게 한다.

좋은 교육이면 돈을 주지 않아도, 여느 때의 예산만으로도 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게 당연하다.

돈을 주려면 다른 학교(다른 아이들)에도 다 주어야 마땅하다.

그 학교 아이들은 그 시간에 그냥 놀고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나는 그런 교육을 혐오한다.

그 권력자, 그 돈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어쩔 수 없었을 것이므로 그 권력을 혐오해야 하겠지?

 

그렇지만 그렇게 해서라도 시작한 엘 시스테마는 우리나라 그 어느 곳에 남아 있으면 좋겠다.

몇몇 아이들이라도 꿈을 꾸고 있으면 좋겠다.

다만 아이들 때문이다.

 

체피 보르사치니 《엘 시스테마, 꿈을 연주하다》 이 책을 볼 때마다 이 생각을 하게 된다.

어디선가 아이들이 합주를 하고 합창을 하는 소리가 들려오는 듯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