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2020 봄

by 답설재 2020. 4. 29.

 

 

 

 

 저기 새로 돋은 나뭇잎들 좀 봐! 벌써 저렇게 활짝 폈네. 이제 어쩔 수 없지. 저걸 무슨 수로 막아. 그냥 두는 수밖에……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스운 스승의 날  (0) 2020.05.18
반 고흐의 아포리즘 - '영혼의 편지'에서 -  (0) 2020.05.11
아름답게 춤을 추는 사람들  (0) 2020.04.26
속절없는 나날들  (0) 2020.04.15
진달래  (0) 2020.03.3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