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작별(作別)

오면서 가는 저 가을

by 답설재 2016. 11. 8.

 

 

 

 

 

마포대로에 가을이 서성거리고 있습니다.

아직 손을 대다 만 것 같은, 초록 그대로의 나무들도 많은데 두꺼운 옷을 입은 사람들이 그 아래를 지나갑니다.

11월도 며칠이 지났으니까 초조할 것입니다.

"가을이 왔다"고 하더니 당장 눈(雪) 얘기도 들렸습니다.

며칠 전에도 에어컨을 틀어 놓고는 그걸 잊었다는 듯 오늘은 히터까지 틀고 일합니다.

잘난 척해봤자, 누구나 오자마자 가는구나 싶어 하게 될 것입니다.

 

 

 

'작별(作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글은 언제 죽을까?  (18) 2022.11.08
결별(訣別)  (0) 2020.09.26
《고맙습니다Gratitude》Ⅱ(抄)  (0) 2016.08.14
한국교과서연구재단을 떠나는 인사  (0) 2015.06.24
'이러다가 가겠지?'  (0) 2015.04.18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