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詩 이야기

안현미 「와유(臥遊)」

by 답설재 2022. 10. 11.

 

와유(臥遊) / 안현미

 

 

내가 만약 옛사람 되어 한지에 시를 적는다면 오늘밤 내리는 가을비를 정갈히 받아두었다가 이듬해 황홀하게 국화가 피어나는 밤 해를 묵힌 가을비로 오래오래 먹먹토록 먹을 갈아 훗날의 그대에게 연서를 쓰리

 

'국화는 가을비를 이해하고 가을비는 지난해 다녀갔다'

 

허면, 훗날의 그대는 가을비 내리는 밤 국화 옆에서 옛날을 들여다보며 홀로 국화술에 취하리

 

 

 

 

 

 

2012년 11월 2일, 비감어린 그 저녁에 이 시를 옮겨적었는데 나는 여전합니다.

다만 내가 정말 한지에 연서를 쓸 수 있겠는가 싶게 되었습니다.

이리하여 바스라지는 것일까요?

 

그날 장석남 시인이 조선일보 「가슴으로 읽는 시」에 소개했습니다.

 

 

 

 

 

'詩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詩)는 낭비입니다"  (14) 2022.10.25
서광일 「웃는 여자」  (8) 2022.10.19
이가림 「벌집」  (12) 2022.10.07
심창만 「무인 등대에서 휘파람」  (11) 2022.10.05
조영수(동시)「잘 도착했니?」  (16) 2022.09.29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