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책 이야기

영혼과 영원

by 답설재 2012. 5. 1.

나는, 초인간적인 행복은 없다는 것과 일상의 범위를 벗어나는 영원은 없다는 것을 배운다. 이 얼마 안 되면서도 본질적인 부속물들, 이 상대적인 진실들은 나를 감동시키는 유일한 것들이다. 다른 것들, 즉, <관념적>인 진실들에 관해서는, 나는 그러한 것들을 이해할 만한 영혼을 갖고 있지 않다. 인간이 짐승이 되어야 하기 때문이 아니라, 나는 천사들의 행복에서 아무런 의미도 발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나는 다만 이 하늘이 나보다 더 오래 영속될 것임을 알 뿐이다. 그리고 내가 죽은 뒤에도 지속될 것 말고 그 무엇을 영원이라 부르겠는가?

 

                                                                   - 알베르 까뮈, 「알지에에서 보낸 여름」(철학 에세이) 중에서

                                                                     (민희식 옮김, 『시지프스의 신화』 육문사, 1993, 부록 197~198쪽).

 

 

 

블로그 『강변 이야기』(2012.2.6)의 「강마을을 지나며」에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