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BTS "봄날"

by 답설재 2022. 11. 14.

 

 

나는 요즘 우울합니다.

우울한 날에도 늙어가긴 합니다.

뭘 어떻게 할 수가 없는데도 시간은 갑니다.

 

 

 

 

 

혼자서 BTS 부산 공연 실황 중계방송을 보던 밤이 떠오릅니다.

수많은 사람들의 '보라색 함성'이 지금도 다 그대로 "보입니다".

그때도 나는 우울 모드였는데 아, 이런... 그때는 지금보다는 덜 우울했고 나았던 것 같습니다.

그 가을밤이 그립습니다.

지금 생각하니까 그 때가 '가을밤'이었습니다.

그런대로 좋은 가을밤이었었습니다.

 

 

'봄날'이었지요, 아마?

그들이 끝에, 개별로 이별 인사를 하기 전에, 그러니까 공연 마지막에 불러준 노래...

봄날...

그들은 다시 오겠다고 했습니다.

"여러분이 원하면 오겠다!"고 했습니다.

여러분? 나는 그 "여러분"의 한 명이 될 수 있을지, 생각하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바라지도 않았는데 일찌감치 초겨울입니다.

겨울은 길고 그러다가 봄이 오겠지요.

별일 없으면 내게도 그 기회가 오겠지요.

그러면 이 우울도 걷히기를 기대합니다.

 

봄날

마침내 봄다운 하루하루가 전개될 아름답고 환한 봄날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내 아내의 외출》  (2) 2022.11.18
어쩔 수 없게 되었다  (22) 2022.11.16
내가 기다리는 곳  (24) 2022.11.11
나는 '꼰대'가 되어 살아가네  (8) 2022.11.07
달빛 그림  (0) 2022.11.06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