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 세월의 끝에 이르면 하나의 이야기로 엮이기를 기대하며 쓰는 편지
내가 만난 세상

이 가을 열매 훔치기

by 답설재 2021. 10. 5.

 

 

아파트 앞을 오르내린 것밖에 없는 것 같은 하루도 있습니다.

도서관을 빤히 바라보면서도 집에 있는 책이나 읽습니다.

 

찔레꽃 열매일까요?

도서관으로 들어가고 버스 정류장으로 내려가는 목제 계단 옆 이 아파트 화단에서 해마다 보았습니다. 사진 왼쪽 아래편에 우리 아파트 철책도 보이지 않습니까?

기회를 노렸는데 이번에 성공했습니다.

이렇게 머리가 하얗게 변하고 정수리는 환한 볼품없는 남자 주제에 이 열매를 바라보고 있으면, 게다가 허름한 스마트폰으로 이 열매를 훔쳐가는 모습을 우리 아파트 아리따운 '여성분들'이 보면 기가 막히지 않겠습니까? 얼마나 미워하겠습니까? 얼마나 분통 터진다 하겠습니까?

 

그걸 내가 이렇게 찍어와 버린 것입니다!

올해는 기회를 포착한 것입니다.

 

 

 

'내가 만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건너게 될 다섯 강(江), 그리운 강  (0) 2021.10.19
혼자 가는 길  (0) 2021.10.13
모처럼 화창한 이런 날  (0) 2021.10.03
볼 만한 프로그램  (0) 2021.09.29
내 눈  (0) 2021.09.22

댓글0